반응형


24일 법무법인 현의 박지훈 변호사는 2000년 1~6월 전남의 한 초등학교에서 발생한 축구선수 성폭행 사건을 밝혔습니다.

축구선수 기성용이 초등생 시절 동료 후배 성폭행 의혹으로 가해자로 지목되었습니다.



해당 사건이 알려지자, 많은 네티즌들은 성폭행 가해 선수를 '기성용'이라고 지목했고, 이들은 박 변호사가 주장한 성폭행 발생 시기와 지역, 현재 선수의 소속 등이 기성용과 모두가 맞아 떨어진다고 주장했습니다.



네티즌의 반응

이에 네티즌들은 "전라도 광주 출신 2000년도 초등학생이니 나이도 맞고 최근 수도권 명문구단 입단했다고 하는데 (기성용) FC 서울 입단했고 이 조건 맞는 사람 기성용밖에 없다", "전라도 광주 출신 국가대표에 최근 국가대표면 기성용이다", "어떻게 저런 짐승 같은 짓을 하냐" 등의 반응을 쏟아냈습니다.



FC서울의 반박

해당 의혹이 번지자, FC 서울 측은 "사실 무근이다"라고 주장했습니다.

사건의 내용

법무법인 현의 박지훈 변호사는 "당시 초등학교 5학년이던 C씨는 A선수와 B선수로부터 구강성교를 강요받았고, 응하지 않을 경우 무자비한 폭행이 가해져, C씨와 D씨는 어쩔 수 없이 번갈아 가며 구강성교를 할 수밖에 없었다"라고 밝혔습니다.


반응형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