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문재인 대통령이 오늘 11일 청와대에서 발표한 신년사에서 "다음 달이면 백신 접종을 시작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하며 추가적으로, 신종 코로나 19 (covid-19) 백신과 관련해 "우선순위에 따라 순서대로 전 국민이 무료로 접종을 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밝혔습니다.

 

코로나 바이러스 (covid-19) 때문에 힘들었던 국민들과 소상공인들에게는 희소식이 아닐 수 없습니다.

 

오늘은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사를 요약정리해서 알려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코로나 백신 전국민 무료접종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 코로나 바이러스 백신을 우선순위에 따라 순서대로 전 국민이 무료로 접종을 받을 수 있다고 언급함과 동시에 글로벌 제약사로부터 5,600만 명 분의 코로나 19 백신을 확보했으며, 1월 중 백진 접종 계획을 마련한 뒤 2월부터 접종을 시행한다고 밝혔습니다.

 

코로나 백신 무료접종 문제는 없을까?

 

11월 보건복지부, 질병관리청 등 보건 당국에 따르면 지난달 8일 당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 차장이었던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 19 백신 도입 관련 브리핑에서 "백신 비용(약제 값)에 대해서는 정부가 일단 무료로 보급할 생각"이라며 "필수 인력 접종비에 대해서는 정부 부담하고, 이외에는 적정하게 그 비용을 (자가) 부담하도록 하겠다"라고 밝혔습니다.

 

코로나19 백신을 포함 한 백신 의료비는 말 그대로 백신 약물 값과 의료비 등으로 구성되어 있는데, 백신값은 국민의 세금으로 구매하였으니 무료로 지급이 되지만, 박능후 전 보건복지부 장관의 말은 의료기관 종사자를 비롯해 노인 등 우선 접종 권장 대상자 등 필수 인력에 대해 접종비를 전액 지원할 예정이라는 말이었습니다.

 

하지만 이 말은 반대로 우선 접종 대상이 아닌 일반인은 접종비를 따로 부담해야 한다는 의미였습니다.

 

한 정부 고위 관계자도 이 당시 "모든 국민에게 접종비까지 무료로 접종을 하게 된다면, 접종자가 한 번에 몰려서 혼란을 빚을 수도 있고 부작용이 있을 수도 있으니 순차적 접종을 위해서도 최소한의 접종비는 국민들이 부담할 필요가 있다"라고 말했습니다.

 

정부는 지난해와 올해 예산 1조 3000억 원을 편성하여 4,400만 명분의 백신 구매 재원을 확보하였고 추가적으로 1,200만 명분 구매비용에 대해서는 예비비등을 활용해 충당할 예정입니다만, 앞으로 추가적으로 들어갈 백신 구매비, 접종비는 어떻게 충당할 것인지 아직까지 정해진 것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우선 접종대상자는 누구일까?

 

정부는 우선 접종 대상으로 노인, 집단시설 거주, 만성질환 등 코로나 19 취약계층과 보건의료인 등 사회 필수 서비스 인력 등을 예로 든 바 있습니다. 

 

사회 필수 서비스 인력에는 의료기관 종사자, 요양시설·재가복지시설 종사자, 1차 대응요원, 경찰·소방공무원, 군인 등이 포함되었습니다.

 

이외에도 50세 이상 국민을 우선접종 대상자로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말했습니다.

 

 

반응형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
  1. thumbnail
    1녹차1

    음...........좋은소식 고마워요!

    근데 과연.....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오늘도 춥네요! 좋은 하루 보내시구요 ㅎ

  2. thumbnail
    자기계발팩토리

    좋은 소식인데, ^^ 과연 안전할지 궁금하네요. 일단 마스크를 잘 쓰고 다녀야겠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