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학교 폭력(학폭) 논란에 휩싸인 프로배구선수 삼성화재 박상하가 학폭 사실을 인정하고 은퇴를 선언하고, 구단 측은 홈페이지에서 박상하의 프로필을 삭제, 지우기에 나섰습니다.

박상하는 구단에 전달한 입장문에서 "최근 논란이 된 학교 폭력 논란으로 본의 아니게 구단, 동료, 배구 팬 여러분들께 불편함을 드리고 심려를 끼친 점 고개 숙여 진심으로 사과 드린다"며 "학창시절 학교폭력이 있었던 것이 사실"이라고 인정하고, 구단 측에 은퇴 의사를 밝혔다"며 "구단은 이를 수용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중학교 시절 친구를 때린 사실이 있고, 고등학교 시절 숙소에서 후배를 때렸다. 운동선수 이전 한 명의 성인으로서, 최근 불거지는 스포츠계 학교 폭력 논란을 지켜보며 계속 마음이 무거웠다. 나로 인해 상처를 받으신 분들께 너무나 죄송한 마음 뿐"이라고 했습니다.



또 "씻을 수 없는 아픔을 드린 것에 대한 책임을 통감한다"며 "어떤 이유로도 학교 폭력이 정당화 될 수 없다는 사실을 잘 알기에 책임을 지고 은퇴해 반성하는 마음으로 살아가겠다"고 은퇴를 선언했습니다.

피해자의 주장


박상하의 학교 폭력 의혹은 지난 19일 불거졌습니다. 피해를 주장한 누리꾼 A씨는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중학교 시절 박상하로부터 학교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했습니다.


글쓴이는 "중학교 시절 시골에서 왔다는 이유로 박상하의 주동 하에 왕따를 시키고 삥 뜯고 폭행을 가했다"며 "14시간 넘게 맞고 기절한 적도 있다"고 주장했지만, 박상하는 최초 학폭 의혹이 불거졌을 때는 의혹을 전면 부인했습니다.

삼성화재 블루팡스 배구단 입장문


삼성화재는 "사실 여부 확인을 위해 선수 개인 면담을 실시했으나, 박상하는 학교 폭력에 가담한 적이 없다고 진술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자 A씨가 다시 글을 올리며 "사람이라면 최소한 반성의 기미를 보여야 한다"며 "박상하와 대면하겠다. 삼성화재 구단 인스타그램에 다이렉트 메시지도 보내겠다"고 목소리를 높여, 삼성화재 구단은 박상하와 재차 면담을 진행, 학폭 사실 이야기를 들었고, 결국 사과문을 발표하게 되었습니다.



다만 박상하는 학폭 사실을 인정하면서도 동창생 납치와 감금, 14시간 집단 폭행 등은 사실이 아니라고 항변했다. 박상하는 "이 문제는 향후 법적 대응을 통해서라도 진실을 규명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박상하 프로필

신체 - 197cm, 88kg
출생 - 1986년 4월 4일
데뷔 - 2008년 우리캐피탈 드림식스 입단
경력
2017.10~ 삼성화재 블루팡스
2016.09 우리카드 위비
2014 제17회 인천 아시안게임 남자 배구 국가대표

반응형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
  1. thumbnail
    차니임니닷!

    결국 저런 결말이네요 ㅠㅠ
    진짜 사람은 착하게 살아야 하는게
    정답인거같아요.. 다 돌아오네요